근황

2012.11.17 11:23

 

근황....이라고 제목은 적었지만 사실 새로울 것도 없는 일상의 나날.

 

블로그에 특히 올릴만한 일도 없고 그냥 다람쥐 쳇바퀴 도는듯한 일상의 연속.

 

다람쥐 쳇바퀴라고 해서 꼭 지루하거나 벗어나고 싶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그냥 하루하루 일하고~ 일하다 보면 봉급날 아싸 태국음식 사먹어야지~

 

쉬는 날에는 영화라도 한편 볼까~ 하는 정도의 평범하게 감사한 일상.

 

 

그래도 지난 한달간 일어난 소소한 일들을 정리해 보자면,

 

 

1.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 Die-hard 공화당 지지자들인 우리 직장 사람들은 

다음 4년도 암흑속에서 보내게 되었다고 자조섞인 농담을 주고받음.

 

나는.... 나도 공화당 성향이 강하지만 이번엔 솔직히 오바마가 재선된게 더 낫다고 봄.

 

오바마가 딱히 맘에 들어서라기 보다는 롬니가 너무 대통령감이 아니었음.

맥케인이 나이가 좀더 젊으셔서 이번 대선에 나왔다면 차라리 맥케인을 찍었을듯 ㅎㅎㅎㅎ

 

오바마는 어쨋건 미국인들을 위한 진정성이 보임. 2008년에 비해 얼굴이 확 늙어보이는 것도

정부현황에 나름대로 신경을 쓰고 있었다는 증거로 보임.

 

근데 님하.... 제발 그 오바마케어만은 재고를 부탁한다.....

 

과도한 의료비라는 근본적인 문제를 고치지 않고 무조건 의료보험을 들게 해놓으면

그 돈은 결국 어디서 오느냔 말이다.....

 

 

출처: http://news.yahoo.com/president-unimpressed-144449889.html

 

 

 

 

2. 직장 상사가 일이 있어 Sacramento 에 잠시 다녀왔다고 한다.

 

오 잘 다녀오셨나요~~ 하고 인사를 하는 나에게 다짜고짜 내민 것은 이것.

 

 

응?

 

그냥 평범한 핫소스인가 하고 웬 이런걸 다 사오셨어요~~ 하며

소스병을 보는데....

 

라벨에 적힌 단어가 갑자기 눈에 들어온다. 

 

Naga Jolokia?

 

Naga Jolokia???

 

 

Naga Jolokia!!!!!!!!!!!

 

 

 

나가 고추, 일명 유령 고추라고도 불리는 이 칠리고추는

일전에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기네스북에 오른 고추다.

 

 

 

인도 나가랜드와 아삼 지역이 원산지라고 하는 이 유령고추는

 

매운맛을 측정하는  Scoville rating (스코빌 측정계수) 에 의하면

열계수 (heat unit) 가 10억이 넘는다고 한다.

 

참고로 타바스코 소스의 측정계수는 2500~5000 정도이며

한조각 잘라 살갖에 문지르면 바로 벌겋게 부풀어오르며 화상을 입는다는

하바네로 칠리는 10만에서 30만,

 

한국에서 가장 맵다는 청양고추는 만 이천정도에 불과하다고 하는데,

 

십억이면 청양고추의 거의 백배.....  OTL

 

 

불닭을 드시면서 반찬으로 청양고추를 고추장에 찍어 먹는다던가... 하는 수준의 

본토 한국인들만큼은 아니라 해도

나 또한 미국 사람들 중에선 매운걸 제법 잘 먹는 축에 속하는 지라 

 

멕시칸 음식에 자주 쓰이는 할라페뇨 고추정도는 생으로도 냠냠,

쪼금 더 매운 세라노 고추정도는 되어야 이제 좀 평범하게 맵네요~ 하는 정도인데

 

유령고추로 만든 핫소스라니 이건 좀.....

 

 

먹어보고 얼마나 매운지 알려 달라는 강권에 못이겨 우유와 아이스크림을 잔뜩 준비한후

한번 먹어봤는데,

 

 

 

 

생각처럼 맵지는 않았다.

 

아무래도 이건 미국사람용으로 좀 묽게 만든 듯....

 

그렇다고 전혀 맵지 않다는 이야긴 절대 아니다. 사진에 보이는 것 (한입에 두세방울) 이상을 뿌리면

입에서도 맵지만 조금 시간이 지난후 쓴물이 올라오면서 위장에 구멍이 나는듯한 느낌을 받을수 있다 ㅋㅋㅋ

 

 

그런데 이 할아버지, 내가 맵지 않다고 할걸 예상이라도 하셨는지

새크라멘토에서 유령고추의 씨앗....을 공수해오셨다고 한다.

 

내년 봄쯤에 파종을 해서 잘 자라면 나한테 주겠다고 하시니....... ㅋㅋㅋㅋㅋㅋ

 

 

 

3. 한달만 더있으면 기다리고 기다리던 휴가다~ 만세~!!! 만세~!!!    \(^_^)/

 

휴가 = 여행

 

고로,

 

다녀옵니다~!!!!!!!

 

 

 

 

 

 

밑에는 대문용 사진

 

 

 

 

영국 전통식 로스트 비프와 요크셔 푸딩!

 

 

 

 

'Personal/miscellaneo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ppy New Year!!!!  (16) 2013.01.02
근황  (16) 2012.11.17
포틀랜드 (Aug 2012)  (6) 2012.09.04
Bale Out!  (10) 2012.07.25
충격요법  (10) 2012.06.26
이건 넘하잖아요~~~  (18) 2012.06.14
Posted by 아침햇빛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74] : NEXT ▶

BLOG main image
by 아침햇빛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4)
Travel (28)
Story (3)
Food (7)
Personal/miscellaneous (33)
Storage (1)
For Visitors (2)

글 보관함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115,203
Today : 12 Yesterday : 30